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파주시, 2022년 자활근로사업 확대 추진

기사승인 2022.01.13  09:58:03

공유
default_news_ad1

- “임인년에도 저소득층 자립을 돕는 든든한 버팀목이 될 것”

[권병창 기자] 파주시(시장 최종환)는 2022년 약 41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230여명의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는 전년도보다 2억원이 증가된 예산으로 저소득층 수혜자 20명이 더 증가된 인원이다.

파주시 ‘2022년 자활지원계획’에 따르면 자활근로는 노동시장에서의 취업이 어려운 근로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기능습득 지원과 근로 기회를 부여하는 사업으로 기초수급자와 차상위계층만이 참여할 수 있다.

사업유형으로는 파주지역자활센터에 위탁해 운영되고 있는 △시장진입형 △사회서비스형 △인턴도우미형 사업단 등이 있으며 개인별 자활역량에 따라 참여할 수 있다.

시장진입형은 대표적으로 외식, 카페사업단이고 사회서비스형은 징검다리(임가공), 급식, 유아식판세척, 파주클리닝(청소,소독), 행복나눔(빨래)이며, 인턴도우미형은 복지행정보조업무 등이다.

시는 그동안 자활참여자 발굴과 자활사업 운영으로 매월 130여명의 저소득층에게 자활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편의점과 외식사업 등 자활기업 창업을 지원해 저소득층이 지역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자립할 수 있는 기반 마련에 힘썼다.

시는 2022년 지역자활센터와 민관협력을 더욱 강화하여 지역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자활사업을 적극 발굴·확대하고, 특히 취·창업 욕구를 반영한 이색카페(파일럿 사업단)도 추가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시는 일하는 저소득층의 목돈마련을 위해 자산형성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희망저축계좌 및 청년내일저축계좌 등으로 근로소득장려금을 지원한다.

심재균 복지지원과장은 “임인년에는 호랑이의 힘찬 기운을 듬뿍 받아 자활사업을 통해 참여자들이 새로운 희망을 찾을 수 있길 바라며, 내일을 준비하는 따뜻한 자활 일터가 될 수 있도록 자활사업 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파주일보 webmaster@pajui.co.kr

<저작권자 © 파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