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경일 후보, 금촌역 광장 택시 승강장서 첫 유세

기사승인 2022.05.20  10:20:45

공유
default_news_ad1

- 파주택시 증차·법인택시기사 복지·천원 택시 확대 약속

18일 법인택시노조 간담회도 개최 “교통문제 다룰 전담조직 구축”

[유병천 기자] 김경일 더불어민주당 파주시장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19일 자정, 금촌역 앞 택시승강장을 찾아 첫 유세를 펼쳤다.

심야에 시작되는 첫 유세인만큼 조용하지만 의미 있는 장소를 고민한 끝에 택시승강장을 택했다.

마침 전날에는 김경일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법인택시노조와 현안 간담회도 가졌던 터라 현장의 분위기를 직접 살펴볼 필요도 있었다.

자정을 갓 넘긴 시간, 금촌역 앞과 금촌로터리에 위치한 택시승강장에는 택시를 기다리는 파주시민들만 있을 뿐, 빈 차는 오지 않았다.

김경일 후보는 “1시간째 택시를 기다렸다는 승객에게 인사를 건넸다가 불만 섞인 답변만 들었다”며 “파주시 운행 택시수가 상당히 적다고 들었는데, 선거유세 첫날 그 이유를 제대로 알 수 있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경일 후보는 또 “어제 오후에는 법인택시 노조와 간담회를 가졌는데, 처우와 제도개선에 대한 강한 요구가 있었다.”며 “파주 시민들도, 택시 종사자분도 똑같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데, 파주시장에 당선되면 파주시민과 택시종사자 분들이 더 나아진 택시 환경을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첫 유세를 마친 각오를 밝혔다.

한편, 김경일 후보는 18일 오후 선거사무소에서 법인택시노조 집행부와 정책간담회를 갖고, 법인택시 처우개선 및 제도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법인택시노조는 김경일 후보에게 △법인택시 종사자 처우개선 △택시영업 고속도로 통행료 지불제도 현실화 △천원택시사업 지역확대 △운송관련 공무원 전문성 강화 등을 건의했다.

김경일 후보는 “경기도의원 4년 동안 건설교통위원으로 의정활동 하며 다양한 경험을 쌓은 만큼 당선되면 택시업계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청취해 처우 및 제도개선에 힘쓰겠다.”며 “파주시 교통문제를 다룰 전담조직을 구축해 교통전문가들과 함께 현안을 정리하고 문제해결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답변했다.

김 후보는 또 “택시 종사자뿐만 아니라 파주 시민사회에 공공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분야가 많다.”며 “택시승강장에서 시작한 첫날 첫 유세, 파주시장으로서 해야 할 일이 꽤 많음을 실감할 수 있었다. 꼭 당선돼 시민이 행복한 파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파주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파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