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故 노태우 전대통령, 파주 검단사에 임시 안치

기사승인 2021.10.30  19:36:13

공유
default_news_ad1

아들 노재현변호사, “국가장 마련해준 정부와 조의보낸 분들에게 감사”
[파주=권병창 기자/사진=김영환 기자
]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유해가 일련의 우여곡절속에 탄현면에 소재한 검단사에 임시 안치됐다.

30일 
노태우 전 대통령의 유해는 오후 1시 30분께 서울시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치고 오후 4시께 검단사에 도착, 마침내 임시 안치됐다.

검단사에는 유족과 관계자 등 200여명 만이 참석해 노 전 대통령을 마지막 영면의 길을 추모했다.

노 전 대통령의 유해가 검단사 무량수전에 안치된 후 검단사의 정오주지스님의 추도사 등 30여 분간의 불교의식이 거행됐다.

불교의식에는 검단사 승려들이 염불을 외며 앞서갔으며, 아들 노재헌 변호사와 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관장 등 유족들이 뒤를 따랐다.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 여사는 안치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검단사 무량수전에 임시로 안치됐지만, 아직 영구 안치 일정이나 장소는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 전 대통령의 유족들은 노 전 대통령 생전 남북 평화통일 의지가 담긴 파주 통일동산을 장지로 희망했지만, 일부 차질을 빚었다.

급기야 최종환 파주시장은 29일 저녁 9시께 “사상과 이념, 보수와 진보진영을 뛰어넘어 ‘평화의 땅 파주’에서 영면할 수 있도록 (48만)파주시민의 화해와 용서의 손길을 부탁드린다.”며 묘역조성 요청을 수용한다는 입장문을 발표, 청신호를 예고했다.

유족은 앞서 통일동산 지구 내 동화경모공원을 비롯 3곳을 장지 후보지로 검토했으며, 현재 가장 유력한 후보지는 통일동산 지구 인근 탄현면 성동리 내 산림청 소유 국유지로 알려졌다.

장례를 마친 뒤 노재헌 변호사는 “파주는 저희 '교하 노씨' 본적지이고 자유로와 오두산 등 (전 9사단장 등)아버지의 흔적이 있는 곳”이라며 “북녘땅을 바라보며 평소 갖고 계셨던 평화통일의 꿈을 이어온 곳이고 그 유지를 받들 곳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서 깊은 검단사에 아버지를 모시게 도와주신 스님들과 조문객들께 감사드리며 아버지가 극락왕생하실 수 있도록 기원해 달라.”며 “국가장을 마련해준 정부와 조의를 보내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파주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파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